왜 굳이 창조를 과학적으로 증명하려 드는가?

모태신앙으로 교회를 다니던 내가
기독교 신앙에 대해 처음으로 진지하게 고민한 것은 창조와 진화에 관한 논쟁에서부터 였다.
중학교 2학년 수업 시간에 진화론이 잠깐 나왔는데
친구와의 대화 중 내가 진화가 아닌 창조되었다고 하자 한 친구가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 말라는 식으로 말해 짜증이 났었다.
그런데 그때 난 반박할 어떠한 논리적인 근거도 지식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.
그래서 기독교 서점에 가서 책을 샀다.
양쪽 말을 다 들어봐야 하니까
진화론 과학자들의 책도 샀다.
한 10권 정도는 봤던 것 같다.

결론은 나는 지금도 창조론을 믿는다.
종 분화 정도의 변화와 진화는 당연히 일어나는 것이고 현재에도 우리가 직접 목격할 수 있는 사건이다.
하지만 종 수준을 뛰어넘는 큰 진화가 돌연변이를 통해 일어나는 것은 불가능하다.
이에 대한 과학적 증거는 존재하지 않고 앞으로도 발견할 수 없을 것이다.

반 창조론 진영의 선봉장이라 할 수 있는 도킨스의 책들을 읽어보면 창조론에 대한 그의 주된 공격은 이런 식이다.
창조론에서는 고도로 아름답고 체계적인 세상을 창조한 최고의 지성 (신) 을 가정하는데 그럼 그 신은 어디서 왔나?
그 신을 만든 신은 더 위대해야 하고, 그 신을 만든 신을 만든 신은 더 위대해야 하고 끝도 없다는 것이다.
그러니 기독교인들은 헛소리 하지 말라 이런 식이다.
도킨스의 책이 두껍지만 실제 읽어보면 결국 핵심은 딱 이것이다.

하지만 내 생각에는 이런 논쟁을 할 이유가 없는 것이
그럼 (예를 들어) 빅뱅이 일어나기 위해 필요한 최초의 원시적인 물질과 에너지들은 대체 어디서 왔나?
그 원시 물질은 또 어떻게 생겼고, 그 원시 물질을 만든 원시 물질의 원시 물질은 또 어디서부터 왔나?
이것도 어차피 끝없는 논쟁이다.

최초의 존재가 아주 원시적인 물질이든 아니면 최고의 지성을 가진 완벽한 존재이든
뭔가 최초의 시작점은 그냥 원래 있었다고 가정 한 후 들어가야 하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.
물론 과학자들이 보기에는 완벽한 존재를 가정하는 것 보다는 원시적인 물질을 가정하고 시작하는게 더 논리적으로 보이겠지만
왜 꼭 그래야 하나?
어차피 아무 것도 없는 무에서 어떤 존재가 생길 수는 없다.
무에서 원시 물질이 생기는 것은 무에서 하나님이 생기는 것 만큼이나 불가능하다.

내가 창조론자들과 진화론자들의 책 10권을 읽고 이에 대한 논쟁을 때려친 이유는 간단하다.
그냥 이것은 믿음의 문제이고 신앙의 문제일 뿐 증명 할 수 없다.
진화의 더 좋은 증거가 나온다 해도
그것도 사실 보는 사람의 가치가 섞여 들어가지 않을 수 없는 문제이다.
나와 같은 기독교인이 하나님을 믿는 편견에서 세상을 바라보듯이
진화론자들은 신의 존재는 인정할 수 없고 인간의 이성으로 모든 것을 밝혀 낼 수 있다는 고집에서 세상을 바라본다.

난 어려서부터 공룡 그림을 믿지 않았다.
아무리 과학자들이 대단하다 해도 저런 돌판에 눌린 허접하게 생긴 뼈다귀 몇 개를 가지고
완벽한 공룡 그림을 복원해 낼 수는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.
아니나 다를까 요즘에는 나오는 최신 티라노 복원도는 영화 쥬라기 공원에 나오던 것과는 많이 다르게 생겼다.
진화의 증거라는 것을 찾아보면 티라노 복원도보다 훨씬 더 허접하고 조잡스런 것들 뿐이다.
과학적으로 명확한 증거는 하나도 없다.
그리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.

하지만 난 진화론자들을 이해 못하는 것 만큼 창조 과학자들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.
젊은 지구가 대체 무슨 소리인가?
지적 설계론은 또 왠 죽도 밥도 아닌 논리인가?
진화론 만큼이나 뜬금없고 당황스럽다.

내가 믿는 하나님은 어차피 인간의 지적 능력을 완전히 뛰어넘고
과학의 한계와 차원을 완전히 초월하는 존재이다.
그런데 성경 말씀을 읽고 그 근거로 젊은 지구 따위를 논쟁할 필요가 뭐가 있는 걸까?
천지창조의 하루가 지금과 같은 24시간인지 아닌지 그걸 왜 논쟁하고 있을까?
전지 전능한 하나님을 믿는다고 고백한 후, 결국 더 전지전능하다고 믿고 싶은(?) 자신의 뇌 속에 하나님을 구겨 넣는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.

그리고 이런 논쟁이 무슨 유익이 있을까?
진정한 전도가 성공했던 시절은 기독교가 실제로 사랑을 실천했을 때 뿐이었다.
진화론자와 과학적 논쟁을 해서 이기면 하나님 믿는 이가 생길까?
절대 그럴리 없다.
논리로는 사람의 영혼을 변화시킬 수 없다.
싸워서는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.

예수님은 왜 최고의 석학 예수님으로 세상에 오지 않으셨을까?
예수님은 왜 그 뛰어난 능력으로 창조의 증거를 사람들 앞에서 직접 보여주지 않으셨을까?
왜 짧은 공생애를 창조를 재현해 보여주는 위대한 일을 하는 대신
고작(?) 창녀 세리들과 함께 먹고 마시며 보냈을까?

젊은 지구 논쟁...
사람 부끄럽게 제발 이런 것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.

Tags: